• ú ǰ ϴ.
  • top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장바구니
  • 주문/배송조회
  • 공지사항
  • Q&A
온라인갤러리
  • 이달의 추천작가
    • 사진
    • 회화
    • 공예
    • 디자인
    • 지난 작가보기
  • 신진작가 발굴전
  • 기획전
  • 온/오프라인 기획 공모전

 

강 동 석

 

 

강 동 석 작가

 

 

이카루스-산“ 2014 162x122.

 

 

 

이카루스-바다” 2014 162x122.

 

 

 

“노숙인” 2013년 162x122 목판

 

 

 카뮈  103x100  2015  woodcut

 

 

 

 

우리 모두는 자기작업에 대해서 반문하게된다 들이마시고,토해내고 이 작업들을 왜 지속하고있는지 뚜렷한 이유도 의식도 허공속에 묶어두고 삶은 불투명한체 시간이 흐른다 그리고 그 시간속에 묻혀 허우적대는 내 자신의 모든 것들을 괴로워했던 대학시절 유화를 계속했다면 미쳐버렸을 나에게 판화는 노동과 정직,절제로 다가와 내 삶의 동반자가되었다. 묵-나무그림자는 내 작품의 주된 명제이다. 묵은 먹물을 얘기하며 동양의 정서에 부합하고 풍부한 뉘앙스와 향이 아름답다. 나무그림자는 삶의 과정을 중요시하는 표현이자 내 작품에 쉽게 만족하지 못하는 작업에대한 마음의 보상이다, 판화 작업에 몰두하다 왜 이작업 을 하고있는지 뚜렷한 이유도 의식도 불투명한채 시간속에 묻히는 번뇌의 결과이기도하다. 신표현주의를 좋아하는 나는 새,동물 소재에 대한 주술적 의식행위, 내 가슴속에 묻은 어둠움을 호탕한 성격의 일부와 들끓는 에너지를, 한스호프만,잭슨폴록,프란치클라인처럼 몸부림치듯 그린다,뿌린다 그리고 빗질을 순식간 목판위에 드로잉한 뒤 흰색 물감으로 못난 곳을 지워나간다. 세잔은 색채로서 형상을 만들고 한스아르통은 다이나믹한 선의 움직임으로 리드미컬한 화면을 만들어내듯 내 드로잉은 선과 면의 개념이 없다, 선이 면이요 면이 선이다, 선도 면도 아닌 행위의 존재이다. 이 작업이 끝나면 목판에 글자 한 자 새길때마다 세 번 절 했다는 조선시대 판각장 연희의 정신과 시간속 생각의 유희로 아주 작은 세모칼로 형상을 판각하고 큰 둥근칼과 평칼로 여백을 판각하여 마무리한다. 나는 대형 목판화 작가이다, 내 작업에는 프레스기를 사용하지 않고 대신 발을 이용한 원시적 방법으로 공간에 제한을 받지않아 크게 할수 있으며, 장지를 사용하므로 큰 작업을 하는 다른 작가들의 작품과 달리 배접부분이 없어 보기가 좋다. 사용하는 목제는M.D.F 가공목판이다. 가격이 저렴하며 작품을 크게 할 수 있고 쉽게 판각 할 수 있어 다루기도 쉽고 구입하기도 편리하지만 보존의 취약성에 고민도 한다.

기법은 다양하지 않다 쉽게 접할 수 있으면서 알기 쉬운 전통판법이다, 거친 드로잉 속 경쾌한 이미지를 칼로 흔적을 만들어 한지를 덮어 찍는다.

 

 

                                    이중섭 2014   96x81.                          아버지 2014   85x69

 

 

 

깍여나간 나무 부스레기가 좋다, 한지의 색감과 촉감이 좋다, 이런 작업을 즐기는 내 성격이 고맙다. 작품의 모티브인 새,동물의 의미는 어릴적 이상의 소설 날개를 무턱대고 좋아했다. 비상과 비상에 의한 자유로움에 매력을 느꼈고 지금도 비상에 대한 꿈속에 꿈을 꾼다, 동물은 그 비상을 방해하는 구조적인 문제를 그들의 형상적 언어에서 또 다른 비상을 찾는 것 이다. 나의 작품은 판화로는 대작이다. 덩치가 큰 나는 힘이 세다, 그래서 나를 힘들게 하는 크고 무거운 판이 좋다. 큰 작업은 나를 편안하게하고 그 위에 눕게만든다, 그 목판의 표면을 만지면 아버지의 슬픈 사랑과 어머니의 대한 거친 그리움이있다. 나는 예술을 위한 예술을 지향한다. 그림의 가장 근본적인 구도는 평범하지 않으려 노력한다, 안티:아방가르드,데카당스,무정부주의,아웃사이더 란 단어들을 좋아하는 나는 보편적 구도는 이제 새로운 기호가 되기 어렵다고 보고 그 동안 버려왔던, 열외 또는 등한시 했던, 의식을 찾고 싶다. 다수에 잊혀져버린 소수의 의식을 구도에서 찾고 싶기 때문이다. 그림 그릴 때 마다 순간순간 만족을 느끼며 사라지는 나의 작품세계는 니체의 사고 방식과 같은 이성과 감성의 교차 또는 종합하여 작업한다. 절대성의 기학적 추상과 그릴 때 행위와 감정이 폭발하는 액션패인팅, 욕구와 잠재적 힘을 뒤섞여 분출하는 표현주의, 정신의 해방인 초현실주의, 소름 끼칠 정도로 멋있고 진실해보이는 사실주의, 시대의 개혁과 민초들의 억압된 감정을 고발하는 민중미술, 단순하면서도 해학적인 조선시대의 낙서와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싶은 욕망, 그림은 일상이라는 생각에 매일 그린 그림 일기들 어딘가 항상 비어있는 여백은 평온하고 외로움의 친구이며 시대의 아픔은 지금의 내 그림이 되었다. 내 삶은 어떤 시련의 연속이고, 시간의 흐름위에 존재하는 허망을 인지하고 그림자 뒤편에 존재하는 실존적 강한 인식으로 늘 사랑하고, 그리워하며, 작업한다. 베르그송은“ 지속하는 삶이란, 이성적인 범주에 들어 간다기보다 인간의 본능에 대한 설명으로 내면의 끊임없는 발전이자 삶이 발산하는 역동성이다” 나는 행복하다 내가 하고 싶은 작업은 외적,내적인 것을 어렵게 하지 않으므로 그 속에서 오래오래 살 수 있는 미련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돼지”2013   92x86.                                     "말“2013   92x86 

 

 

 

 

 99년 대한민국 미술대전 대상작, 목판, " 묵 - 나무그림자 " ( 162 × 122 )

 

 

 

     

 

 

     시계방향으로

     1999년 1,24일 그림일기"내가 혼자있을때 가끔 이런 생각한다 " ( 8절스캣치북 )

     2012년 목판.12지신중 "호랭이"(162x92),

     2011년작 woodcut " 묵 - 고양이 " ( 162 × 90 )

     2009년작 2도 woodcut " 개운죽 " ( 82 × 82 )

 

 

       

 

     강동석 작가 약력

 

     홍익대 판화과 대학,대학원 졸

     개인전13회

     단체전170회

     2014. 1 오늘의 작가상 본상

     1999. 6 대한민국 미술대전 대상

     1999. 8 일본 교토 국제목판화 협회전 대상

     1998. 6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2012. 2 미진사출판 고등학교 인정교과서(미술과 창작) 수록

     2015. 3 부산문화재단 문화지원금 심사 및 심사위원장

     2014. 9 신라미술대전, 경향미술대전, 부산미술대전, 대전광역시 시립미술대전,

                성산미술대전 심사위원

 

     동영상...유튜브(YOUTUBE) / 판화가  강동석

     Phone      051  743   0109

     movbile   010  8746  3531

트위터

목록보기